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노동계 지도자들과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노동계 지도자들과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한 달 만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역내 안보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어제(17일)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하며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변함없는 약속을 재확인하고 강력한 안보협력을 포함해 미국-이스라엘 간 모든 측면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려는 의지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두 정상이 “이란을 포함해 지역안보 문제에 대해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의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아랍·이슬람 국가 간 최근 관계정상화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확인하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포함해 역내 평화 진전을 위한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역내에서 당면한 많은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적인 전략적 협력에 대한 공동의 이익을 재확인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이스라엘 총리실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이 이날 한 시간가량 통화하며 “이란의 위협”과 이스라엘과 아랍·이슬람 국가 간 관계 구축에 대해 논의했으며, “두 정상이 오랜 개인적 유대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미국과 이스라엘 정상 간 통화가 다른 동맹국 정상들에 비해 늦어지자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밀착관계를 유지했던 네타냐후 총리에 대해 일부러 거리를 두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역내 지도자 중 가장 먼저 통화하는 정상은 네타냐후 총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취임 이틀 만에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