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5일 테헤란에서 내각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5일 테헤란에서 내각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중동 지역에 주둔한 미군과 유럽군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오늘(15일) 국영 TV 연설에서 미군은 오늘 이 지역에서 "안전하지 못하며", EU군은 "내일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미군이 중동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었다며 철수를 요구하고, "미군은 과거의 범죄 행위에 대해 이란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미국이 2015년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지키지 않는 것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이라크를 포함한 걸프만 지역에 자국군을 주둔시키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