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트럼프 대통령 이란 사태 대국민 연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대한 이란 미사일 공격으로 인한 사상자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오전 백악관에서 행한 대국민 연설에서 미군과 이라크 측에 사상자가 없어서 기쁘고, 기지 시설에 최소한 피해만 났다고 전했습니다. 

또 위대한 미군이 어떤 것에도 준비돼 있다며 이란이 미사일을 쏜 뒤에 긴장 수위를 낮추는 것처럼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태는 관련 당사국뿐만 아니라 세계에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미사일 공격의 빌미를 준 카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 사령관 제거가 정당한 조처였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이번 공격에 대한 대응 방안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며 먼저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를 추가로 부과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을 겨냥한 강력한 경제제재는 이란이 태도를 바꿀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의 군사력이 세계 최강이지만, 이를 사용하기를 원치 않는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경제 제재를 언급한 뒤 관련국들이 이제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할 때라고 촉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핵 합의에 서명한 나라들이 이제는 합의를 깨고 새 협정을 맺어 이란 핵 개발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중동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연설 말미에 미국은 평화를 추구하는 모든 나라를 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이란은 지난 7일 이라크 내 미군 기지 두 곳에 15발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