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남서부 베흐바한 주민들이 15일 정부의 휘발유 인상에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이란 남서부 베흐바한 주민들이 15일 정부의 휘발유 인상에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이란에서 정부의 휘발유 가격 인상 발표에 대한 항의 시위가 전국적으로 벌어졌습니다.

이란 정부는 앞서 15일 예고 없이 휘발유 가격을 최소 50% 올렸습니다. 

이란은 미국의 강력한 경제 제재와 관리들의 부정부패 심화로 경제가 계속 악화되면서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란 관영 ‘IRNA’는 중부 시르잔에서 성난 시민들이 15일 밤 연료 저장소를 공격해 불을 지르려는 것을 경찰이 저지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시위가 10개 도시 등 전국적으로 확산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보조금을 지급하는 휘발유 가격을 올려 재정을 확보해 제재 피해 대상과 저소득층을 돌볼 것이라고 밝혔지만, 시민들은 가뜩이나 힘든 살림살이만 더 악화시킬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