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기구 대표.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기구 대표.

이란은 오늘(4일) 고성능 원심분리기 가동을 배로 늘리고 기존 장비보다 훨씬 빠른 원심분리기 원형도 가동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기구 대표는 이날 국영 TV 방송에, IR-6 고성능 원심분리기 가동을 배로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존 IR-1 원심분리기와 비교해 50배나 빠른 IR-9 원심분리기 원형을 과학자들이 시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앞서 2015년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과 맺은 핵 합의에서 우라늄 농축에 IR-1 원심분리기 약 5천 기만 사용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이 핵 합의에서 탈퇴한 이후 이란은 이 합의를 단계적으로 무력화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이란 주재 미국대사관 피습 40주년을 맞아 테헤란에 있는 옛 미국대사관 건물 앞에서 수천 명이 모여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대는 '미국에 죽음을'이란 구호를 외쳤습니다.

40년 전 오늘 과격파 이슬람 학생들이 이란 주재 미국대사관을 습격해 대사관 직원 52명을 인질로 잡고 444일 동안 억류했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