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시리아 헌법위원회 출범식.
30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시리아 헌법위원회 출범식.

시리아 내전을 끝내기 위한 시리아헌법위원회가 어제(3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출범했습니다.

예이르 페데르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출범식에서 이 날은 역사적 순간이라며, 오랜 내전과 고통을 끝내기 위한 지속력 있는 방안을 만들 것을 위원회에 촉구했습니다.

시리아헌법위원회는 시리아 정부와 야권, 그리고 시민사회가 각각 임명한 대표 50명 씩 모두 150명으로 꾸려졌습니다. 이들은 내전을 끝내는 데 필요한 새로운 헌법을 논의합니다.

페데르센 특사는 모든 대표가 한 자리에 모인 것이 쉽지 않았지만, 이는 시리아인들 모두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리아에서는 8년 간 지속된 내전으로 37만여 명이 숨지고 약 560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시리아 정부와 야권은 지난달 헌법위원회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