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18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공격은 '전쟁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사우디 제다에서 기자들에게 석유시설이 무인기와 미사일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해 '이란이 공격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예멘 후티 반군이 공격했다고 거짓 주장을 하더라도 국제 사회에 대한 에너지 공급을 위험에 빠뜨린것은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트위터를 통해 이란에 대한 제재를 늘리라고 재무장관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14일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 핵심 정유시설 공격 주체를 이란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사우디는 18일 공격을 받은 석유시설 근처에서 발견된 무인기와 미사일 파편이 이란이 배후임을 입증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공격에 사용된 무기는 이란산 무기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란 정부는 이날 자신들이 사우디 석유 시설을 공격하지 않았다는 공식 입장을 미국에 직접 통보했습니다. 이란은 미국의 이익대표부를 대행하는 테헤란 주재 스위스대사관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