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주도 호르무즈 해협 군사 연합체에 참여합니다. 

사우디 정부는 18일 자국 석유시설이 공격을 받은 후 호르무즈해협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미국이 주도하는 해상 연합체에 합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호르무즈해협은 이란과 아라비아반도 사이에 페르시아만과 오만만을 잇는 좁은 해협으로 중요한 원유 수송로입니다. 

사우디의 이번 결정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의 중동 방문을 앞두고 이뤄졌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란 관련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 정상들을 만나 대처 방안을 다룰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14일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핵심 시설이 대규모 드론(무인비행기) 공격으로 피해를 입었습니다.

미국은 이란이 이번 공격의 배후에 있다고 비난했고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란의 무기"가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란은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