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혁명수비대가 19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 '스테나임페로' 호를 억류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19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 '스테나임페로' 호를 억류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19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을 억류했다고 밝혔습니다.

혁명수비대는 영국 유조선 '스테나임페로'호가 국제해양법을 위반했다며 이 배를 억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배의 선주인 해운사 스테나벌크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이 배에 선원 23명이 타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영국 정부 당국자는 긴급히 구체적인 정보를 수집 중이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란의 혁명수비대는 또 다른 유조선 리아호가 이란산 석유를 밀수하려 한 혐의로 억류해 조사중이라고 발표습니다.

또 스페인 남단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4일 유럽연합(EU)의 대시리아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유조선 그레이스 1호를 억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