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사 중 아이에게 축복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사 중 아이에게 축복하고 있다.

로마 가톨릭 교회 수장으로는 처음으로 이슬람교 발생지인 아라비아반도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늘(5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현지 신도들을 위한 미사를 집전했습니다. 

수도 아부다비 '자이드 스포츠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이날 미사에는 UAE 인근 국가에서 온 신자들을 포함해 모두 18만 명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고 현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또 정부 관리들을 포함해 약 4천 명의 이슬람교 신자들도 미사에 참석했다고 행사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미사에서, 성경에서 언급한 '팔복'을 얻기 위해 위대한 행동이나 초인적인 행동이 필요하지 않다며, 예수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자신의 삶을 살라고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교황은 전날 종교별 대표 수백 명이 참석하는 국제회의 연설에서는, 모든 종교 지도자가 전쟁을 반대하는 데 협력해야 한다며, "종교가 군사력의 논리에 맞서 서로 손잡지 않으면 인류의 미래는 위험해진다"고 강조했습니다. 

로마 가톨릭 교황이 이슬람교의 탄생지인 아라비아반도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미사를 끝으로 사흘간의 방문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