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바스라시에서 28일, 시민들이 일자리 요구와 공공 복지 개선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라크 바스라시에서 28일, 시민들이 일자리 요구와 공공 복지 개선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은 이란 정부와 이란의 통제 아래 있는 민병대의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재 미국 영사관을 잠정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28일 성명에서, 이달 초 바스라에서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가 미국 영사관을 향해 발포한 일이 있었다며, 이라크 내 미국인이나 미국 외교시설의 모든 피해에 대해 이란에 직접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이런 종류의 공격에 대해 미국은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응한다는 걸 이란이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현재 바스라 주재 미국 외교관들과 가족들에겐 철수 명령이 내려졌으며, 영사 업무는 수도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처리하게 됩니다.

바스라는 이라크 내 미국의 외교공관 3개 중 하나가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이라크에서 가장 개발되지 않은 지역 중 하나로 최근 민생고 시위가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폼페오 장관의 발표는 이번 주 미 의회 청문회에서 이라크에서 이란의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다는 보고에 이어 나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