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터키 수도 앙카라 주재 미국대사관의 유리창이 총격에 의해 파손됐다.
20일 터키 수도 앙카라 주재 미국대사관의 유리창이 총격에 의해 파손됐다.

미국과 터키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가운데, 오늘(20일) 터키 수도 앙카라에 있는 미국대사관을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앙카라 주 당국은 이날 새벽 5시 30분경 미국대사관을 지나던 흰색 차량에서 대사관 보안 출입문을 향해 6발의 총이 발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총격으로 철문과 유리창이 파손됐지만,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대사관은 이슬람 최대 명절인 '이드 알아드하(희생제)' 연휴를 맞아 문을 열지 않았습니다. 

미국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총격 사실을 확인하며, 부상자는 없었고 현재 자세한 내용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신속한 대응을 해준 터키 경찰에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번 공격이 "혼란을 초래하려는 명백한 시도"라며 비난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총격에 가담한 범인 수는 파악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범인을 찾기 위한 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과 터키는 테러 지원 혐의 등으로 구금된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의 석방 문제를 놓고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계속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터키 정부가 브런슨 목사의 석방을 거부하자 터키 장관 2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앙카라 소재 미국대사관과 이스탄불에 위치한 미국 총영사관은 과거에도 무장괴한 등의 위협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