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이란은 미국이 제재를 다시 가할 경우 우라늄 농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정부 당국자는 18일 우라늄 농축과 우라늄 농축에 필요한 원심분리기를 제작할 수 있는 시설 완공이 가까워졌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이란이 미국을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한 다음 날 나왔습니다. 앞서 이란 외무부는 16일 이란에 대해 경제제재를 재개하려는 것에 맞서 미국을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란의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지난달 핵 합의가 파기될 경우 이란이 더이상 핵 합의를 지킬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핵 합의가 와해될 경우 나탄즈에 있는 우라늄 농축 능력을 확대하기 위한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