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호데이다에서 '아랍동맹군'과 후티 반군의 전투를 피해 피난한 아이들이 학교 교실에 모여 있다.
지난 17일 예멘 호데이다에서 '아랍동맹군'과 후티 반군의 전투를 피해 피난한 아이들이 학교 교실에 모여 있다.

예멘 남서부 항구도시 호데이다에서 '아랍동맹군'과 후티 반군의 전투로 주민 2만6천여 명이 피난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어제(18일) 기자들에게 약 5천2백여 가구 2만6천여 명이 전투를 피해 인근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거나, 호데이다 내 다른 지역으로 피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투가 계속되면서 피난에 나서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을 우려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비공개 긴급회의를 개최한 뒤 성명을 내고 안전한 인도주의적 활동을 위해 호데이다 항구를 계속 개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아랍동맹군'은 지난 13일부터 호데이다에서 군사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예멘 반군의 거점인 호데이다는 구호품과 식량, 의약품이 전달되는 물류 요충지로 식량 등 예멘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의 70%가 이 곳을 통해 들어옵니다. 

예멘에서는 지난 2015년 시작된 내전 등으로 2천200만여 명이 국제 구호단체의 구호품에 의존하고 있고, 이 중 840만여 명은 아사 위기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