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가 슈미트 EU 대외관계청(EEAS) 사무총장(왼쪽부터),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압바스 아라치 이란 외무차관이 오소트리아 빈에서 열린 포괄적 공동 행동 계획(JCPOA) 특별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헬가 슈미트 EU 대외관계청(EEAS) 사무총장(왼쪽부터),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압바스 아라치 이란 외무차관이 오소트리아 빈에서 열린 포괄적 공동 행동 계획(JCPOA) 특별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미국을 제외한 이란 핵 협정 당사국들이 오늘(2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미국의 핵 협정 탈퇴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번 회의는 이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미국의 핵 합의 탈퇴 이후 협정 당사국들이 모두 모이는 것은 처음입니다. 

회의에서는 이란의 지속적인 핵 협정 준수와 이에 따른 보상안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하는 이란 고위 관리는 기자들에게, 유럽 당사국들이 이란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 방안을 5월 말까지 제시해주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원유 수출 보장 방안과 세계은행의 국제송금 시스템인 '스위프트(SWIFT)'에 대한 이란의 접근을 보장하는 방안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란은 제시된 안을 검토한 뒤 협정 준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미국 재무부는 어제(24일) 이란 혁명수비대(IRGC)와 연계된 이란 항공사들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이란과 터키 국적의 개인 3명과 기관 6곳을 제재했습니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이날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서 미국의 핵 합의 탈퇴 이후에도 이란은 여전히 합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