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미국 정부가 최근 이란에 대한 "전례 없는 제재"를 예고한 가운데 이란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은 오늘(23) 텔레비전 연설에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노골적이고 강도 높은 언사를 이어가며 이란에 대해 해묵은 의혹을 되풀이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폼페오 장관과 트럼프 정부 관리들은 잘못된 착각과 과거에 갇혀 있고, 부패한 (워싱턴의) 압력집단에 사로잡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모하마드 바게리 이란 군 사령관도 이날 "미국은 이란과 군사적 대치나 전면전을 감행할 용기가 없어 이란에 대한 경제적, 심리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은 자국의 군사 활동을 제한하려는 미국의 압력에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시리아의 파이살 메크다드 외무차관은 이날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란군의 시리아 철수를 요구한 폼페오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이 문제는 시리아의 주권 문제로 논의의 대상조차 되지 않는다"며 일축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21일 워싱턴의 민간단체 연설을 통해 이란이 노선을 바꾸지 않는다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이란이 수용해야 할 '12가지 요구 사항'을 제시했습니다.

요구 사항에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 중단, 핵 시설에 대한 완전한 접근 허용, 핵 프로그램 관련 모든 정보 공개, 예멘 후티 반군에 대한 지원 중단, 시리아 내 병력 철수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이스라엘에 대한 위협을 중단하고, 억류된 모든 미국인을 석방할 것도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