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의 무인기 공습으로 알카에다 고위급 지휘관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리비아 우바리.
미군의 무인기 공습으로 알카에다 고위급 지휘관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리비아 우바리.

지난 25일 리비아 서남부 우바리에서 미군과 리비아 정부군의 합동 공습으로 알카에다 반군 소속 고위급 지휘관이 숨졌다고 미군 측이 밝혔습니다. 알카에다는 국제 테러조직입니다.

미 아프리카 사령부에 따르면 공습으로 사망한 반군 지휘관 2명 가운데 1명은 리비아에서 알카에다 북아프리카 지부(AQIM) 요원들을 훈련했던 무사 아부 다우드라고 밝혔습니다. 알카에다 AQIM은 알카에다 조직의 한 분파입니다.

사망한 다우드는 요원 훈련 외에 무기와 군수, 그리고 재정지원도 맡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아프리카 사령부 측은 다우드의 지원 아래 AQIM이 지역 내 미국과 서방 세계의 이해를 위협하고 공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016년 5월 미국 정부는 다우드를 국제 테러분자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