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오른쪽)과 게이트 아랍연맹 사무총장이 6일 열린 기자회견 중에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오른쪽)과 게이트 아랍연맹 사무총장이 6일 열린 기자회견 중에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아랍국가들은 유엔이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하는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 곧 나설 것이라고,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이 말했습니다.

6개 아랍국가 외무장관들은 6일 암만에서 만나,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 지난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움직임에 맞서기 위해 취한 앞선 결정들의 후속 조치를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 직후 아랍연맹 긴급 회의가 열린 후 요르단이 주도하고 이집트와 모로코,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메리트연합, 팔레스타인이 참가하는 위원회가 구성됐습니다.

사파디 장관은 이번 회의에 참석한 외무장관들이 이달 열리는 아랍연맹 전체 각료회의에서 일련의 조치들을 권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