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27일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 건물 밖으로 대피한 주민들.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27일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 건물 밖으로 대피한 주민들.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에서 27일 발생한 규모 4.2의 지진으로 한 명이 숨지고 적어도 56명이 다쳤다고 관영 IRNA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지진은 테헤란에서 약 50km 서쪽에 위치한 부근에서 발생했습니다. 

IRNA 통신은 사망자의 사인은 심장마비였다고 전했습니다. 또 부상자 대다수는 지진 발생 후 건물 밖으로 나오는 과정에서 다쳤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대부분 귀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같은 날 오후 동남부 케르만 주에서도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이 지진에 대한 피해 규모는 아직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12일 케르만 주에서는 6.2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18명이 숨지고 주택 20채 이상이 파손된 바 있습니다. 

이란은 전 세계에서 지진이 가장 잦은 국가 중 한 곳입니다. 

지난 2003년에는 케르만 지역에서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해 3만1천 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