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사우디아라비아 경찰이 최근 노출 복장으로 화제가 된 동영상에 나온 여성을 체포했다. ‘모델 쿨루드’로 알려진 이 여성이 미니스커트와 배꼽티를 입고 사우디 역사 유적이 있는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 캡처.
18일 사우디아라비아 경찰이 최근 노출 복장으로 화제가 된 동영상에 나온 여성을 체포했다. ‘모델 쿨루드’로 알려진 이 여성이 미니스커트와 배꼽티를 입고 사우디 역사 유적이 있는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 캡처.

사우디아라비아 경찰이 18일 최근 노출 복장으로 화제가 된 동영상에 나온 여성을 체포했습니다. 

현지 알이크바리야 TV 방송에 따르면 ‘모델 쿨루드’로 알려진 이 여성은 짧은 미니스커트와 배꼽티를 입고 사우디 역사 유적이 있는 거리를 활보하는 동영상을 촬영했습니다.

문제의 동영상은 주말에 트위터와 유튜브 등 인터넷 사회 연결망으로 퍼지며 찬반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일부는 이 여성의 용기를 칭찬하며 사우디 당국도 여성에게 복장의 자유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사우디의 법과 풍습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사우디에서는 여성들이 외출할 때 전신을 가리는 옷을 입고, 검은색 베일로 얼굴을 가려야 합니다. 또 여성은 자동차 운전을 할 수 없으며 외간 남자들과 교제를 해서도 안 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