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락까에서 이동 중인 시리아 반군들 (자료사진)
시리아 락까에서 이동 중인 시리아 반군들 (자료사진)

미국과 러시아가 합의한 휴전이 시리아 일부 지역에서 9일 발효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7일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휴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휴전은 시리아 현지 시각으로 정오부터 효력이 시작됐습니다.

한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G-20 정상회담이 열린 독일 함부르크에서 이번 휴전합의가 미국과 러시아 두 나라가 시리아 문제에서 서로 협력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첫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합의는 양측 실무진의 몇 개월간에 걸친 협상의 결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휴전이 시리아 데라, 쿠네이트라 그리고 스웨이다 지역에 적용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된 시리아 내전으로 약 30만 명이 사망하고 110만 명이 피난민이 됐습니다.

현재 미국을 비롯한 서구 나라들은 온건한 성향을 지닌 반군을, 반면 러시아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두 나라는 모두 시리아 내 목표물을 공습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