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카타르(초록색),  아랍에미리트.
왼쪽부터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카타르(초록색),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바레인, 아랍에미리트, 예멘 그리고 몰디브가 테러리즘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카타르와 외교 관계를 끊었습니다.

반면 카타르 외교부는 이 조처가 공정하지 않고 근거 없는 혐의에 기초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등 6개 나라는 카타르에서 외교관들을 철수하고 카타르로 가는 항공노선과 해로를 끊는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카타르항공은 사우디아라비아 노선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집트 정부는 자국 주재 카타르 대사에게 48시간 안에 수도 카이로를 떠나라고 알렸습니다. 반면 다른 나라들은 카타르 시민이 귀국하는 데 14일을 주었습니다.

예멘 정부를 지원하는 연합군을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카타르군이 연합군에서 빠진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국영 SPA 통신은 카타르가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 그리고 무슬림 형제단 등 지역 안정을 해치는 조직들을 옹호했다고 밝혔습니다. 

석유 부국인 카타르에는 미군 공군기지가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