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2일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했다.
이스라엘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2일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임인 바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맺은 이란 핵 합의를 거듭 비판했습니다.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이란은 절대로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오바마 전 대통령과의 “매우 환상적인 합의”를 통해 “생명줄과 번영”을 얻었지만, “고맙다고 말하는 대신 테러를 지원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2015년 미국 등 서방국이 이란과 맺은 핵 합의를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지금은 중동에 안정과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드문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2014년 중단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 협상을 재개하는 희망을 내비쳤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환영사에서 이스라엘도 평화에 대해 미국과 같은 의지를 갖고 있다며, 팔레스타인을 포함해 모든 이웃들에 평화의 손을 내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