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마다이와 자바다니 지역에서 탈출한 주민들을 태운 버스가 14일 알레포 시에 도착하고 있다.
시리아 마다이와 자바다니 지역에서 탈출한 주민들을 태운 버스가 14일 알레포 시에 도착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와 반군의 합의에 따라 시리아 봉쇄지역 4곳에서 민간인과 반군들을 대피시키기 위한 공동작전이 시작됐습니다.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의 반군이 장악한 마다이와 자바다니 지역에서는 오늘(14일) 버스 수 십 대가 탈출 주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친정부 마을인 푸아와 카프라야 지역 주민 수 천 명도 정부가 장악하고 있는 알레포 지역으로 향하는 버스에 곧 탑승할 계획입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소개되는 주민들은 3만여 명에 달할 전망입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도 이번 소개 작전의 시작을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