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시리아 알레포 북부 알라이 마을 어린이들이 내전으로 부서진 건물 잔해 주변에서 놀고 있다.
25일 시리아 알레포 북부 알라이 마을 어린이들이 내전으로 부서진 건물 잔해 주변에서 놀고 있다.

시리아 알레포 내 기독교인들이 어제 (25일) 성탄절을 맞아 5년 만에 처음으로 대형 트리 아래서 축하 행사를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는 정부 군이 알레포 동부 반군 지역을 함락한 데 따른 것으로, 현지 기독교 관계자들은 역사 도시 올드시티에서 5년 만에 크리스마스 전야 미사가 열려 사제들이 평화를 기원했다고 전했습니다. 

시리아 내 기독교인들 상당수는 정부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알레포 탈환은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 지지자들에게는 큰 승리지만, 국제 인권단체들은 난민들이 비참한 상황에 놓여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원단체들은 알레포를 떠난 민간인들이 눈이 덮인 황야에 강제 수용됐다며, 혹독한 겨울 추위로 어린이들이 숨지는 등 난민들이 심각한 곤경에 처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알레포 시 외곽 지역에서는 여전히 전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알레포 주의 40% 가량을 장악하고 있는 반군들은 알레포 시 남부 쪽으로 산발적인 포격을 가하고 있으며, 러시아 전투기들은 반군 장악 지역에 대한 공습을 재개했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알레포 주 서부 마타레브 마을이 폭격을 받아 알레포 시를 탈출한 난민 7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