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내전 핵심지역인 알레포 동부를 떠난 피난민들이 시내 정부군 장악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8일 시리아 알레포 지역 주민들이 소지품을 들고 정부 통제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 군이 알레포 동부 지역에서의 모든 군사작전을 중단했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어제 (8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만난 뒤 양측 군사 전문가들과 외교관들이 내일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알레포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작업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라브로프 장관의 발표를 환영했습니다.

미스투라 특사는 그러나 실제 전투가 중단되고 민간인들이 대피했는지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군사작전 중단이 얼마나 지속될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앞서 알레포 내 반군들은 민간인들의 인도적 대피를 보장하기 위해 닷새 간의 휴전을 요구했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