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이라크 바그다드 외곽 지역에 주둔 중인 미군. (자료사진)
지난 5월 이라크 바그다드 외곽 지역에서 미군들이 이라크 정부군과 합동 군사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국방부는 최근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에 붙잡혀 있던 인질들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미군 병사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이라크에서 전투 임무를 수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 등 주요 언론들은 미군과 쿠르드 자치군 합동구조대가 키르쿠크의 ISIL 수감 시설에서 쿠르드족 등 인질 70 명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미군 병사 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피터 쿡 미 국방부 대변인은 쿠르드 자치정부로부터 특별한 요청이 있어 행동에 나선 것이라며 특별한 상황이었음을 강조했습니다.

또 당시 이라크 군 뿐아니라 미군의 대응 덕분에 인질들이 구출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쿠르드 자치군은 지난 1년여 동안 미국 주도 국제연합군의 공습 지원을 받아 이라크 북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ISIL과의 전투에서 일부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