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자료사진)
이란의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테헤란에서 종교 지도자들과 모임을 가지는 모습을 9일 공개했다.

이란의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최종 핵 합의가 이뤄지면 서방과 유엔이 경제 제재를 즉각 해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메네이는 9일 텔레비전 연설에서 지난 주 서방과 맺은 잠정 합의는 최종 합의를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메네이는 또 자신은 협상을 지지한다며 이란의 명예를 존중하는 방식이라면 절충안도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같은 날 국제사회의 모든 제재가 해제되지 않으면 서방과 어떠한 핵 합의에도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최종 합의와 관련한 가장 큰 걸림돌은 이란에 대한 제재 해제 시기입니다.

미국은 점진적인 제재 완화를 원하는 반면, 이란은 즉각적이고 영구적으로 제재를 해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