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케냐 몸바사의 사원에서 오후 기도회를 마친 후 성조기를 불태우는 이슬람교도들.
14일 모잠비크의 회교도 사원 앞에서 미 성조기를 태우는 캐냐의 무슬림들.

반 이슬람교 동영상에 분개한 무슬림 시위대들이 14일에도 아랍 세계 여러 지역에서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가장 최근에는 튀니지의 수도 튀니스에서도 시위대가 돌을  던지며 폭력 시위를 벌였으며 경찰은 이에 최루탄으로 맞섰습니다.
 

수단 하르툼 주재 미 대사관으로 향하는 반미 시위대
수단 하르툼 주재 미 대사관으로 향하는 반미 시위대

​​​​이 과정에서 일부는 미 대사관 주변 담을 넘어 구내로 난입하기도 했습니다.
 
또 이집트 카이로에서도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대들은 미국 대사관 근처까지 접근해서 최루가스를 살포하는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금요 기도회가 열리는 이날 중동, 동아시아, 남아시아, 아프리카의 여러 회교사원에서는 문제의 영화가 주 화제로 등장했습니다.  많은 회교도들은 공격 대상이 된 나라들이 이같은 영화의 제작을 금지시키기에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반응들입니다.
 

14일 현재 반미 시위가 발생한 이슬람 국가들.
14일 현재 반미 시위가 발생한 이슬람 국가들.

​​한편 미국과 해외 공관들은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이 같은 폭력 사태에 대비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