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첫 항공모함인 바랴그호가 올해 공식적으로 취역할 계획이라고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습니다.

차이나데일리는 쉬훙명 해군 부사령관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구 소련이 건조한 이 항모를 지난 1998년 우크라이나로부터 구입했으며, 현재까지 4차례 시험 항해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최근 다롄 조선소에서 추가 개조를 진행 중인 이 항모 갑판에 전투기와 헬리콥터 모형기가 실려 있는 것이 목격돼 함재기 시험 비행이 임박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차이나데일리는 카오 동센 해군 제독의 말을 인용, 이 항공모함은 고정된 단일 함대로 배치되지 않고 계속 이동을 하게 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카오 제독은 또 이 항모는 주로 시험, 훈련, 과학 연구 등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