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KNKT) 소속 직원이 자카르타 해상에 추락한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Lion Air)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옮기고 있다.
지난달 29일 이륙 직후 10여 분만에 인도네시아 해상에 추락한 라이언 항공 소속 보잉 여객기 사고 현장에서 수색작업을 하던 잠수부가 사망했다고 인도네시아 당국이 밝혔습니다.
지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담을 마친 후 나란히 걷고 있다.
중국 정부가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긍정적인 성과가 나오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사우디로 급파된 폼페오 장관은 지난달 수도 리야드에서 모하마드 알사우드 빈살만 왕세자와 회담했다.
무하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백악관 고위 인사와의 전화 통화에서 사우디 요원에 의해 살해된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쇼기 씨를 위험한 인물로 묘사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가 중국 베이징에서 테네시 상원 의원 라마 알렉산더 등 미국을 방문한 공화당 연방 상하원 의원 대표단과 회담하고 있다. 리커창 총리는 미국 의회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견고하고 안정적인 미-중 관계는 두 나라 국민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
무역갈등과 남중국해 군사적 대치 등으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 연방 상하원 의원 대표단이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KNKT) 소속 직원이 자카르타 해상에 추락한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Lion Air)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옮기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이 189명을 태우고 비행하다 자카르타 해상에 추락한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Lion Air)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칠레 산티아고에서 8일 일본을 비롯한 캐나다, 칠레, 호주,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멕시코, 뉴질랜드,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11개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공식 서명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의 다자간 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이 올 연말 발효됩니다.
로힝야족 난민 여성들이 지난 1월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잠토리 캠프(Jamtoli camp) 의료센터 밖에서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정부가 미얀마 군부의 탄압을 피해 국경을 넘었던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족을 다음 달부터 본국으로 송환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아프가니스탄 정부군 헬리콥터가 자살폭탄 공격 발생한 카불의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 정부군 헬리콥터가 30일 서남부 파라주에서 추락해 군 지휘관 등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0일 필리핀 북동부 이사벨라 지방에서 태풍 위투의 영향으로 전신주가 쓰러졌다.
강력한 위력을 지닌 태풍 위투가 30일 필리핀 북부를 휩쓸었습니다.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병원 관계자들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희생자를 급히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189명이 탑승한 인도네시아 여객선 추락 사고 현장에서 수색과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아직 생존자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9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9일 도쿄에서 회담하고, 안보·경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저가 항공사인 라이언 에어의 JT-610편이 자카르타 탄중 프리오크 항구 인근 해역에서 추락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수색구조 대원들이 바다에서 건진 항공기 동체와 탑승객의 소지품들을 조사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승객과 승무원 189명이 탑승한 국내선 여객기가 자카르타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에 추락했습니다.
28일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대학의 육군·해군 기념관에서 '유대교 회당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식이 열렸다.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28일, 수천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대교 회당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스리랑카에서 해임된 위크레메싱게 총리가 27일 언론 브리핑에 참석했다.
대통령이 총리를 전격 해임한 스리랑카에서 헌정 위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자료사진)
중국이 파키스탄에 대한 차관 제공을 계획하고 있다고, 중국과 파키스탄 당국자들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