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7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7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7일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고,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한 우리 계획의 어떤 변화에 대해서도 진행중인 것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발언은 미 국무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동맹국과 공동 접근을 모색할 것이라고 발표한 이후 나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베이징 올림픽 불참과 관련한 질문에 “이것은 우리가 확실히 논의하고 싶은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동맹국과) 조율된 접근방식은 우리의 이익일 뿐 아니라 동맹국과 파트너의 이익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중국은 미국이 올림픽 불참 가능성 언급에 "올림픽 정신에 위배된다"고 반발했습니다.

한편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는 7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수잰 라이언스 USOPC 위원장은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수단으로 사용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보이콧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