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FILE PHOTO: U.S. Under Secretary of State for Political Affairs Sherman arrives for a meeting on Syria in Geneva
웬디 셔먼 미국 국무 부장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합니다.

국무부는 오늘(21일) 이같이 밝히며 셔먼 부장관이 방중 기간 톈진에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등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의 이번 방중은 "미국의 이익과 가치를 증진하기 위해 중국과의 진솔한 교류를 유지하고 미-중 양국 관계를 책임있게 관리하려는 미국의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셔먼 부장관이 "미국의 이해관계에 부합하는 영역과 중국의 행동이 심각한 우려를 낳는 영역을 두고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후 중국을 방문하는 미국 최고위 인사입니다.

셔먼 부장관은 지난 18일 일본을 시작으로 한국과 몽골 등 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이며, 오늘(21일) 도쿄에서 열린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에 참석했습니다.

국무부는 셔먼 부장관이 중국 방문에 이어 오는 27일에는 오만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