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 국무부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 무역대표부, 노동부 등과 함께 6개 부처 공동으로 중국 신장 지역 공급망과 관련한 경보를 갱신해 발령했습니다.

국무부는 어제(13일) 홈페이지를 통해 갱신된 경보를 공개하면서 “중국 정부는 신장 위구르자치구와 중국 다른 지역에서 대부분 무슬림인 위구르와 카자흐, 키르기스족을 겨냥해 끔찍한 유린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권 유린의 범위와 극심함을 감안할 때 신장 지역과 관련된 공급망과 사업, 투자를 중단하지 않는 기업과 개인은 미국 법을 위반하는 높은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날 발표한 별도의 성명에서 갱신된 경보에 대해 "신장 지역에서 계속되는 중국 정부의 집단학살과 범죄, 그리고 강제노동 동원과 관련한 증거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갱신된 경보는 신장 지역과 관련된 공급망과 투자에 연관된 기업에 높아진 위험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미국은 중국의 잔혹 행위와 유린에 대해 범정부적 노력과 민간 및 동맹과의 긴밀한 조율을 통해 계속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7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가 처음 발령한 경보를 갱신한 이번 경보에는 무역대표부와 노동부가 추가로 참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