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성장·에너지·환경 담당 차관이 17일 타이완 타이베이 공항에 도착했다.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성장·에너지·환경 담당 차관이 17일 타이완 타이베이 공항에 도착했다.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성장·에너지·환경 담당 차관이 오늘(17일)부터 19일까지 타이완을 방문합니다.

크라크 차관은 지난 1979년 미국과 타이완의 단교 이후 국무부 관리로는 41년만에 타이완을 방문하는 최고위 인사입니다.

미 국무부는 어제(16일) 크라크 차관이 19일 열리는 리덩후이 전 타이완 총통의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 타이완을 방문한다고 확인했습니다.

국무부는 성명에서 리덩후이 전 총통의 민주주의 유산과 경제 업적에 대한 미국 정부의 경의를 표했습니다.

타이완 언론들은 크라크 차관이 방문 기간 차이잉원 총통 등 타이완 정부 관리들과 만나 양국 간 경제· 기술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난달에는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후생부 장관이 타이완을 방문했습니다.

타이완 외교부는 에이자 장관에 이어 미국 정부가 또다시 고위급 관리를 파견한 것은 타이완에 대한 강력한 지지와, 타이완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환영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미국에 타이완과의 모든 공식 접촉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타이완과 경제 문제를 직접 논의한다면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