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현 기노완의 후텐마 미 해병대 비행장.
일본 오키나와현 기노완의 후텐마 미 해병대 비행장. (자료사진)

미국과 일본이 주일미군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을 현 수준으로 1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 방위상은 오늘(17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 같은 합의 사실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두 장관은 이번 합의가 “일본 방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미군의 원활하고 효율적인 활동을 보장하는 데 기여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일본은 오는 4월 시작하는 2021년 회계연도에 주일미군 주둔 비용으로 약 2천17억엔, 미화로 1천990억 달러를 부담하게 됩니다. 이는 지난해 일본 정부가 부담한 1천993억 엔보다 1.2% 증가한 수치입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을 계기로 조기에 합의를 이룰 수 있었다”며 “이는 미-일 동맹의 유대에 대한 양국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고, 동맹의 신뢰도를 높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양측이 추후 다년간 계약 협정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모테기 외무상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우주와 사이버 보안 등과 같은 새로운 국방 분야를 포함해 미-일 동맹 강화를 위한 상호 역할에 대해서도 추후 협상에서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그동안 5년마다 한 번씩 주일미군 주둔 분담금의 근거가 되는 미-일 방위비 특별협정에 합의해 왔으며, 최근 협정은 올해 3월 말 종료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