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내퍼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

미국 국무부는 4일 일본과 화상으로 양자 안보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양국 정부가 미일 동맹의 강인함을 입증할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측은 코로나바이러스 영향과 지역 문제, 양국 방위 협력 등 인도-태평양 안보 환경에 대한 견해를  교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무력이나 강압으로 현상을 바꾸려는 일방적인 시도에 대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두 나라가 중국의 해양경찰법에 대한 깊은 우려를 공유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1월 자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해역 내에 진입한 외국 선박이 지시에 따르지 않으면 해경이 무기를 사용을 허가하는 법을 통과시켰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을 유지하고, 억지와 대응 능력을 증진하며,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미일 동맹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마크 내퍼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와 메리 베스 모건 국방부 동아시아 안보 담당 부차관보 대행이 참석했습니다.

일본은 아리마 유타카 외무성 북미 담당 부국장, 야마토 타로 방위성 방위정책 담당 부국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