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이 최근 “갈수록 더욱 공격적이며, 더욱 적대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어제(2일) 방송된 미 ‘CBS’ 뉴스 프로그램 ‘60분(60 Minutes)’에 출연해 미-중 관계에 대해 이 같이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중 간 군사적 대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런 지점에 이르거나, 혹은 그런 방향으로 향하는 것조차도 미국과 중국 모두의 이익에 심각하게 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최근 몇 년 동안 목격하고 있는 것은 중국이 자국에서 더욱 억압적으로 행동하고 해외에서는 더욱 공격적으로 행동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중국의 목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세계의 지배적인 국가가 될 수 있고, 돼야 하고, 될 것이라고 믿는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목적은 중국을 억누르려는 게 아니다”면서 “중국이 도전하고 있는 규범에 기초한 질서를 지키는 것”이며 “누구든 그 질서에 도전한다면 우리는 나서서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장자치지역 인권 문제에 대해선 “우리는 (중국) 신장에서 위구르인들에 대한 ‘인종학살’이 자행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수용소에 감금하며 “테러 위협이 있다”고 말하지만 “우리는 (그 위협을) 보지 않았으며, 그 위협이 백만 명의 사람들에게서 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