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ideo grab from footage broadcast by the UK Parliament's Parliamentary Recording Unit (PRU) shows Britain's Foreign Secretary…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2일 의회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을 비난하면서 영국의 대응책에 대해 연설했다.

영국이 2일 중국이 아시아의 보석인 홍콩을 파괴하려 한다며 베이징을 비판했습니다.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의회에서 “중국에게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재고려할 시간이 있고 벼랑 끝에서 뒤로 물러설 순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과 중국이 가진 국제적 의무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슬픈 사실은 중국이 계속 기존 노선을 갈 경우, 오랫동안 아시아 경제의 보석이었던 홍콩을 옭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생각을 바꿀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라브 외무장관은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영국은 여러 국가와 힘을 합칠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영국이 중국에 강요할 수 없으며, 다만 중국이 경로를 바꾸도록 설득하는 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중국이 국가보안법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영국해외시민여권(British National Oversea)을 가지고 있는 약 30만 명 홍콩 시민들의 체류기간을 12개월로 연장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