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4일 인도 아메다바드에 위치한 '사르다르 파텔' 경기장에서 군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4일 인도 아메다바드에 위치한 '사르다르 파텔 스타디움'에서 군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인도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24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10만 명이 넘는 군중 앞에서 연설했습니다.

취임 후 처음으로 인도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부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의 세계 최대 크리켓 경기장 '사르마르 파텔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마스테 트럼프'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마스테'라는 인사로 시작한 이날 연설에서 "인도는 언제나 우리(미국) 마음 속에 특별히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디 총리에 대해서는 "위대한 지도자이며, 모두가 그를 좋아한다"며 "그는 매우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모디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연설하면서, 미국과 인도는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다며 미국과 인도의 우정이 영원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는 30억 달러 이상의 미국 방어용 헬리콥터인 MH-60R Seahawk와 AH-64E Apache 30대 등을 구매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25일)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1박 2일간의 인도 방문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