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일본 도쿄 거리에 올림픽 홍보 포스터가 붙어있다.
8일 일본 도쿄 거리에 올림픽 홍보 포스터가 붙어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재확산으로 ‘회의론’이 제기되고 있는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와 관련해 “과학에 근거한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7일) 미 ‘웨스트우드 원 스포츠(Westwood One Sports)’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여름 도쿄올림픽에 미국 선수단을 파견하는 것이 안전한가’라는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일본 총리와 이야기를 나눴고, 그는 안전하게 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상황을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것을 하는 것이 안전한지 여부는 과학에 근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올림픽 참가를 위해 4년 동안 노력한 모든 선수가 갑자기 그 기회를 잃어버린다고 상상해보라”면서 “나는 그들의 고통을 느낀다, 하지만 우리는 과학을 바탕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과학을 중요시하는 정부이며 다른 나라들도 그럴 것”이라며 “우리가 출전하는 것이 가능하기를 바라지만 아직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후 도쿄올림픽 개최에 관련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선수단의 올림픽 출전에 관한 질문에 "우리 계획과 관련해 아무 것도 변한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최를 내부적으로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올림픽을 취소하기로 결론 낸 사실이 없으며 정부는 대회 성공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7월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1년 연기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