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democracy protesters raise three-finger salutes, a symbol of resistance, as they gather at a junction in Bangkok, Thailand,…
태국 민주화 시위대가 방콕에서 정부에 대한 저항을 표현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시위하고 있다.

태국에서 총리 사퇴와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는 반정부 집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태국 경찰 당국은 어제(16일) 처음으로 물대포를 동원해 시위대 강제해산에 나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시위자들이 다수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태국 경찰은 시위 주최측을 포함해 지금까지 50명 이상 체포했습니다. 태국 정부는 이들이 5인 이상 집회를 금지한 긴급칙령을 위반했다고 밝혔습니다. 

태국 야권과 시민단체는 16일 성명을 내고, 국민을 향한 어떠한 폭력도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한 행동은 범죄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번 일로 발생한 어떠한 국가적 손상도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책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태국 정부 대변인은 어느 쪽도 승자나 패자가 없다며 시위 중단과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태국 시위대는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지난해 총선에서 친정부 정당들이 승리한 데 쁘라윳 총리 정부가 개입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또 태국에서는 오랫동안 금기시돼왔던 전통을 깨고, 국왕의 권한 규제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마하 와찌랄롱꼰 국왕은 어제(16일) 국영 TV로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태국은 나라와 왕실을 사랑하는 국민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