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orklift is used to transport Moderna vaccines against the coronavirus disease
미국이 보낸 모더나 백신이 20일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도착한 모습.

미국 정부가 19일, 타이완에  250만회 분량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보냈습니다. 

이는 당초 미국이 타이완에 지원을 약속한 백신 75만 회분의 3배가 넘습니다.

타이완에 대한 중국의 정치적, 군사적 압박이 증대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겁니다. 

타이완을 자국 영토의 일부로  간주하는 중국은 타이완에 중국산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거듭 제안했지만, 타이완은 안전성 문제를 이유로 이를 거부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 세계에 8천만 회 분량의 백신을 무상 공여하겠다고 밝혔으며, 타이완에 대한 백신 제공도 이같은 계획의 일환입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트위터에 "우리가 기부한 백신 250만 회분이 타이완으로 향하고 있다"면서 국무부는 전 세계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돕기 위한 대통령의 약속을 지원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타이완에 보낸 백신으로 타이완 전체 인구 2천350만 명 가운데 약 6%가 백신 접종을 할 수 있습니다.  

Reu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