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attend a memorial service in Nakhon Ratchasima, Thailand, Sunday, Feb. 9, 2020. Thai officials say a soldier who went on…
9일 태국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피해자들을 위한 촛불 추모 집회가 열리고 있다

태국 북동부 쇼핑몰에서 총기 난사 사건을 벌여 27명의 목숨을 앗아가 57명을 다치게 한 태국 군인이 사살됐습니다.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은 태국 군과 경찰 당국이 태국 나콘 랏파시마시의 쇼핑몰 ‘터미널 32 코라트’몰에서 피의자 짜끄라판 톰마를 사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태국 보건부는 총 사망자가 27명, 부상자는 57명이라고 공식발표하고 부상자 가운데 20여 명은 아직 병원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기 난사 사건은 앞서 지난 8일 오후 3시 30분쯤, 태국 수도 방콕에서 250km 떨어진 나콘랏차마시의 인근 한 군부대 내에서 짜끄라판 선임 부사관이 부대 지휘관 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면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짜끄라판이 부대 무기고에서 총기와 탄약을 탈취해 군용 차량을 훔쳐 탄 뒤, 시내 쇼핑몰에 도착해 총기를 난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날은 불교 휴일인 ‘만불절’이어서 쇼핑몰에는 평소보다 사람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짜끄라판은 군 부대로 향하기 전 복수하러 간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그 같은 글을 올린 배경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