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태평양함대 소속 함선들. (자료사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태평양함대 소속 함선들. (자료사진)

러시아 태평양함대가 오늘(10일) 최대 20척의 함정을 동원한 대규모 군사훈련에 돌입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태평양함대 지휘부의 훈련계획에 따라 태평양 중부 지역에서 다양한 함대 작전훈련이 시작됐다며, 이를 위해 훈련 전력이 기지와 임무 지역으로부터 4,000km 떨어진 해역으로 이동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또 이번 훈련에 미사일 순양함 '바략'을 포함해 최대 20척의 수상함과 잠수함, 지원함 등이 참여한다고 밝혔습니다.

훈련에는 함선뿐 아니라 장거리 대잠초계기 Tu-142MZ와 고고도 요격기 MIG-31BM 등 약 20대의 러시아 공군 군용기도 동원됐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훈련이 기지로부터 상당 거리에 떨어져 있는 지역에서의 군 전력 운용통제와 적 잠수함의 탐색과 추적 등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세르게이 아바키얀츠 태평양함대 사령관의 지휘 하에 이뤄집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