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고르 크라스노프 러시아 검찰총장.
이고르 크라스노프 러시아 검찰총장.

러시아 검찰총장이 오늘(16일)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4개 섬 중 3곳을 방문했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NHK’ 방송은 러시아 정부 고위 관리가 쿠릴열도를 방문한 것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 취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습니다.

이고르 크라스노프 러시아 검찰총장은 쿠릴열도의 일부인 쿠나시리 섬을 방문한 후 시코탄 섬을 시찰했습니다.

크라스노프 총장은 섬 행정관리와 주민들을 만나 러시아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개발사업과 관련해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물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에토루푸 섬을 방문해 2차 세계대전 승리 기념비에 헌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러시아와 일본은 쿠릴열도에서의 공동 경제활동과 관련된 법적 문제를 협상해 왔습니다.

러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가 섬을 방문한 것과 관련해 쿠릴열도 지역의 사법권을 강조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일 러시아의 이런 계획에 대해 섬을 방문하지 말 것을 요청했습니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도쿄 주재 러시아대사관에 이번 방문이 쿠릴열도에 대한 일본의 입장과 상반된다며 항의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 섬들이 일본의 고유 영토이며 2차 세계대전 이후 러시아에 의해 불법 점령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