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stralia's Foreign Minister Marise Payne, left,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second from left, Japan's Foreign…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왼쪽 첫번째)과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왼쪽 두번째), 모태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장관(오른쪽 두번째), 그리고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부 장관(오른쪽 첫번째)이 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쿼드(Quad)회의에 참여했다.

일본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쿼드(Quad)’ 회의에 참여하는 4개국이 중국의 위협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6일 일본 공영방송 NHK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일본, 호주, 그리고 인도 4개국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보장을 도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중국 공산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은폐하고 세계를 기만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4개국이 중국에 맞설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제는 미국과 동맹국이 중국이 제기하는 도전에 대처할 진지한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며, 이는 미국 대 중국의 대결이 아닌 자유와 독재의 대결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폼페오 장관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양측은 미-일 동맹 강화와 함께 남동중국해에서 증가하는 중국의 활동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속에서 국제사회가 다양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일본이 공동의 비전을 가진 많은 국가들과 관계를 심화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