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장관은 30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마이크 폼페오 장관은 30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미국이 홍콩 주민들의 미국 내 거주 허용을 검토 중이라고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30일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미국이 홍콩 주민들에 대한 비자나 망명 기회를 연장할 것이냐는 질문에 “현재 검토 중”고이라고 답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홍콩에서 미국으로 망명을 신청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대우해야 하는지 또 비자 프로그램 제공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영국이 일부 홍콩 주민들에게 시민권을 획득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에 대해 “영국이 좋은 결정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현재 트럼프 행정부가 반이민 정책을 펼치고 있는 만큼, 미국 정부는 “가능한 범위 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을 탈출하는 홍콩 주민들에게 무조건적인 지원은 제공하지 않았으나 행정명령을 통해 난민 상한선 내에서 신청 접수를 홍콩주민들에게 재할당한다”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중국은 홍콩에 대한 국가보안법을 강행하며 홍콩의 자치권을 탄압하는 등 “일국양제” 체제를 훼손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