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speaks during a press briefing at the State Department on Wednesday, May 20, 2020, in Washington…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9일 홍콩을 자치 도시가 아닌 중국의 한 도시로 취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코펜하겐 민주주의 정상회담에서 “중국 공산당이 홍콩을 상하이와 선전처럼 대하는 것과 같이 우리도 홍콩을 그와같이 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홍콩에 대한 미국의 특혜를 없애고 중국과 동일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과 홍콩이 독자적으로 맺은 협정은 매우 특별했고 중국의 협정과 별개의 것”이었다면서 이제 우리는 그 협정들을 모두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동맹국들은 경제적인 협력으로 눈을 가리는 “황금 눈가리개”를 벗어 던지고 중국과의 거래 위험성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며 유럽 국가들이 중국에 대해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오는 9월 열리는 홍콩 선거가 홍콩 자유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의지를 말해줄 것”이라며, 현재 미국이 홍콩의 자유 억압에 대한 책임자를 결정하는 단계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며칠 전 하와이에서 만난 중국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대화에 대해 “매우 솔직했다”고 말하면서도 아직 중국으로부터 원하는 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