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dly Philippines troop plane crash
4일 필리핀 남부 술루주에 추락한 군용 수송기 주변을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필리핀 군용 수송기 1대가 4일 필리핀 남부 술루주에 추락해 최소한 29명이 사망했습니다.

필리핀 군 당국은 사고기에 총 96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이 중 29명이 숨지고 17명이 실종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50명은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은 성명을 내고 현재 수색과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릴리토 소베자나 필리핀군 합참의장은 사고와 관련해 수송기가 활주로를 이탈해 동력을 회복하려고 했지만 결국 추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고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필리핀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사가 제작한 C-130 수송기는 술루주 파티쿨에 추락했습니다. 

술루주에서는 오랜 기간 필리핀 정부군과 이슬람 반군, ‘아부사야프’가 교전을 벌여왔습니다. 

군 대변인은 추락한 수송기가 공격을 받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는 Reuters와 AFP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